삼성重, 친환경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2척 수주
삼성重, 친환경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2척 수주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14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모습(삼성중공업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모습(삼성중공업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삼성중공업이 버뮤다 지역 선사로부터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을 2536억원에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LNG 연료추진 VLCC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 '에스-퓨가스(S-Fugas)'가 적용됐다. 기존 디젤유 사용에 비해 배기가스 중 황산화물은 99%, 질소산화물 85%, 이산화탄소 25%를 감소시킬 수 있어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IMO 2020 환경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운항 중 바닷물의 흐름 제어를 통해 선박의 연비를 향상시키는 각종 연료절감장치(ESD, Energy Saving Device)와 연료 소모를 줄일 수 있도록 최적의 운항 계획을 자동으로 수립하는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 등 삼성중공업의 대표적 친환경 스마트십 기술이 모두 적용될 예정이다.

이들 선박은 2022년 4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IMO 2020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 선박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12년부터 다양한 형태·재질의 LNG 연료탱크와 엔진(ME-GI, X-DF) 적용 경험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LNG 연료추진선 분야에서 차별화된 품질 경쟁력을 확보해 왔다.

그 결과 현재까지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시장 점유율은 54%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첫 수주를 계기로 친환경 선박 시장에서 더욱 확고한 지위를 확보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LNG 연료추진 방식의 원유운반선은 주로 10만톤급 중형선박에 적용해 왔는데 이번 수주가 초대형 유조선으로 확대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친환경 VLCC 시장을 선점한 만큼 수주를 최대한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의 올해 수주 목표는 84억달러이며 이번 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원유운반선 2척, 셔틀탱커 3척 등 총 5척으로 5억달러를 수주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