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환경단체들 “정부, 두산중공업 금융지원 우려”
국내외 환경단체들 “정부, 두산중공업 금융지원 우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09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피스, 기후솔루션 등 5개 환경단체들이 1일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산중공업에 대해 이루어진 1조원 규모 긴급 대출을 규탄했다. (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피스, 기후솔루션 등 5개 환경단체들이 1일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산중공업에 대해 이루어진 1조원 규모 긴급 대출을 규탄했다. (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시에라클럽(Sierra Club)과 천연자원보호위원회(NRDC), 글로벌 위트니스(Global Witness),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 15개 국내외 환경단체가 정부의 두산중공업 금융 제공에 제동을 걸었다.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은 국내외 환경단체들이 정부의 두산중공업 1조 금융지원에 우려를 표하는 서한을 작성해 8일 기획재정부 등 정부와 한국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에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기후솔루션에 따르면 해당 서한은 정부의 두산중공업 자금 수혈이 석탄화력발전사업에 사용될 것을 우려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한국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달 26일 두산중공업에 1조원의 금융 지원을 하기로 했다. 정부가 두산중공업 위기의 원인을 코로나19 사태로 판단한 결과다.

이에 대해 국내외 환경단체들은 두산중공업의 위기가 에너지시장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결과이며 코로나19 사태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두산중공업의 신용도는 A+에서 BBB로 하락하였고 7만8000원이었던 주가는 5000원 선으로 하락했다”며 “이는 모두 코로나19 사태가 심화되기 전에 일어난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두산중공업은 매출의 70~80%를 석탄화력발전 장비 사업에서 얻어왔다”며 “지난 10년간 석탄화력발전사업에 대한 투자는 80%가량 줄어드는 등 석탄화력발전의 경제성이 떨어지는데도 화석연료 사업에 포트폴리오를 집중해온 기업에 긴급구제를 제공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15개 환경단체는 두산중공업에 지원한 1조원이 석탄발전사업에 사용될 것을 우려하며 한국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은 두산중공업이 석탄화력발전사업을 정리한다는 전제로 금융을 제공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한국 정부가 적절하고 구체적인 희생 계획 없이 두산중공업에 긴급구제를 제공한다면 사양 산업에 국민의 귀중한 세금을 낭비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 단체는 “코로나19사태는 여전히 심각하지만 그렇다고 한국 기업이 이러한 상황을 기후위기와 대기오염을 악화시키는 방향으로 이용하도록 허용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두산중공업과 해외 석탄화력발전사업에 제공되는 금융 지원이 책임 있게 집행되는지 지속적으로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서한을 보낸 환경단체는 시에라 클럽과 천연자원보호위원회, 글로벌 위트니스(Global Witness),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기후솔루션, 미국지구의 벗(Friends of the Earth US),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그린피스 인도네시아(Greenpeace Indonesia), 일본 지속가능환경사회센터(Japan Center for a Sustainable Environment and Society), 마켓 포시즈(Market Forces), 메콩와치(Mekong Watch) 트렌드 아시아 (Trend Asia), 우르게발드(Urgewald), 인도네시아 환경포럼(WAHLI)으로 총 15개 단체다.

한편, 지난달 16일 앨 고어 미국 전 부통령은 한국 정부에 “석탄화력발전에 공적 금융 지원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바 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제너럴일렉트릭(GE)과 지멘스 등 일부 글로벌 기업의 예를 들며 두산중공업이 석탄화력발전을 포기하지 못한다면 앞서 언급한 기업의 전철을 밟으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무 2020-04-27 17:38:39
    꼭 일본 환경단체까지 끌어들여야 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