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반대 시민단체, “월성1호기 감사지연 감사원장 고발”
탈원전반대 시민단체, “월성1호기 감사지연 감사원장 고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06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원전을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6일 기자회견을 갖고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접수하겠다고 밝혔다.
탈원전을 반대하는 시민단체가 6일 기자회견을 갖고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접수하겠다고 밝혔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원자력정책연대 등 탈원전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원전 지역 주민은 6일 최재형 감사원장을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6일 오전 11시30분에 감사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2월 말로 연기한 월성1호기 조기 폐쇄에 대한 경제성 조작 감사결과 발표를 늦춰 국회법 위반과 선거개입, 삼권분립 원칙 훼손을 했다는 게 고발사유다.

지난해 9월 국회는 월성1호기 조기 폐쇄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 요구안을 의결했다. 법에 따르면 감사원은 감사 요구를 받은 날로부터 3개월 내 그 결과를 국회에 보고해야 한다. 특별한 사유가 있을 때 2개월 내 기간을 연장할 수 있지만 감사원은 이미 지난해 12월 감사 기간을 연장, 발표 시한은 지난달 말이었다.

시민단체는 “1000여명의 감사원 구성원을 권력의 하수인 전락시켜 선량한 공무원의 명예를 훼손하고 동시에 국민을 배신한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하여 고발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감사원은 정권의 입맛에 맞춰 4대강 사업을 네 번이나 번복했다”며 “총선을 앞두고 탈원전 정책의 거짓을 감추는 선거 개입까지 하고 있어 준 사법기관으로서 삼권분립을 훼손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들 단체는 지난달 20일 감사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월성1호기 조기 폐쇄 경제성 조작 감사원 조사결과를 같은 달 31일까지 발표하지 않으면 고발하겠다고 최후통첩을 한 바 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