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대시민단체, "최재형 감사원장 검찰 고발할 것"
탈원전 반대시민단체, "최재형 감사원장 검찰 고발할 것"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01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정책연대 등 탈원전을 반대하는 7개 시민단체는 지난달 20일 기자회견에서 감사결과를 발표하지 않을 경우 최재영 감사원장을 검찰 고발한다고 밝혔다. (김동수 기자) 2020.3.20/그린포스트코리아
원자력정책연대 등 탈원전을 반대하는 7개 시민단체는 지난달 20일 기자회견에서 감사결과를 발표하지 않을 경우 최재형 감사원장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김동수 기자) 2020.3.2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원자력정책연대 등 탈원전을 반대하는 7개 시민단체가 1일 최재형 감사원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이 한국수력원자력 월성 1호기 조기폐쇄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지 않는 게 국회법 위반 및 직무유기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앞서 이들은 지난달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감사원이 31일까지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감사결과를 발표하지 않으면 최 원장을 고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법에 따르면 감사원은 감사 요구를 받은 날로부터 3개월 내 그 결과를 국회에 보고해야 한다. 특별한 사유가 있을 때 2개월 내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하지만 이미 지난해 12월 한 번 감사 기간을 연장했다.

이들 단체는 “국회법 위반은 물론이고 국가공무원으로서 직무유기를 한 것”이라며 “국민의 힘이 되기는커녕 권력의 하수인이 돼 정부·여당에 불리한 감사결과 발표를 미뤄 총선에 개입하는 등 법적, 윤리적, 정치적 패륜을 저질렀다”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4월 둘째 주 감사원 정문에서 기자회견 후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접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감사원은 정권의 입맛에 맞춰 과거 4대강 사업을 네 번이나 번복했다”며 “이젠 총선을 앞두고 탈원전정책의 거짓을 감추는 선거 개입까지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들 단체는 이달 6일 기자회견을 갖고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접수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