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핀테크 사업부 분사…‘쿠팡페이’ 설립
쿠팡 핀테크 사업부 분사…‘쿠팡페이’ 설립
  • 김형수 기자
  • 승인 2020.03.31 1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태 쿠팡페이(가칭) 신임 대표 (쿠팡 제공) 2020.3.31/그린포스트코리아
경인태 쿠팡페이(가칭) 신임 대표 (쿠팡 제공) 2020.3.3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쿠팡은 31일 ‘쿠페이’ 결제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핀테크 사업 부문을 분사한다고 밝혔다. 쿠팡은 4월1일 핀테크 자회사 ‘쿠팡페이(가칭)’를 설립하고 상반기 중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쿠팡페이는 기존의 쿠페이 결제 사업 외에도 더 많은 고객들에게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핀테크 서비스 개발에 힘쓸 계획이다.

쿠팡의 핀테크 서비스인 쿠페이는 사용 등록 인원이 1000만명을 돌파했다. 거래액 규모로 이미 국내 3위에 이르는 대표적인 간편결제 서비스로 꼽힌다. 비밀번호를 입력하거나 지문인식을 하지 않고도 자체 개발한 부정거래 감지 시스템을 활용해 ‘구매’ 버튼 하나만 누르면 결제가 완료되는 ‘원터치 결제’ 시스템을 적용했다.

신설 법인 대표는 핀테크 사업부 기술총괄을 맡고 있는 경인태 시니어 디렉터가 맡게 된다. 경인태 신임 대표는 2014년부터 쿠팡 간편결제 시스템의 기술 총괄을 맡아 왔다.

경인태 신임 대표는 “신설되는 핀테크 자회사는 고객들에게 보다 편하고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간편결제를 넘어 고객을 위한 종합 핀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할 것”이라면서 “고객들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말할 수 있도록 핀테크 부문에서도 쿠팡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차별화 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