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습 총력전 펼치는 금융권, '수장의 급여 반납' 러시
'코로나19' 수습 총력전 펼치는 금융권, '수장의 급여 반납' 러시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3.31 1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공공기관 9곳 기관장 및 임원 4개월간 30% 급여 반납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4개월간 30% 임원 10% 급여 반납
금감원 윤석헌 원장 등 임원진도 4개월간 30% 급여 반납
대구·경북지역을 방문해 코로나19 피해 관련 현장상황을 점검하는 기술보증기금 정윤모 이사장(기술보증기금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대구·경북지역을 방문해 코로나19 피해 관련 현장상황을 점검하는 기술보증기금 정윤모 이사장(기술보증기금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수습을 위한 금융권의 전방위적 대응이 시작됐다. 특히, 100조 단위의 ‘민생·금융 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발표로 컨트롤타워를 주축으로 한 각 금융사들의 신속 시행이 예고되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범국가적 위기 극복에 중심에 서있는 금융권은 임원진을 중심으로 한 자진 급여 반납을 이어가며 ‘코로나19’에 개인적 힘도 보태고 있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 공공기관 수장들과 임원진, 그리고 금융당국까지 나서 급여 기부에 나서고 있다.

기관장과 임원이  4개월간 급여 30%를 기부한다고 발표한 곳은 총 9곳으로 다음과 같다. △서민금융진흥원 이계문 원장 △신용보증기금 윤대희 이사장 △예금보험공사 위성백 사장 △중소기업은행 윤종원 행장 △한국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한국수출입은행 방문규 행장 △한국예탁결제원 이명호 사장 △한국자산관리공사 문성유 사장 △한국주택금융공사 이정환 사장 등이다.

이들 9개 금융 공공기관장과 임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급여 반납'에 자발적으로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와 국민들을 지원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해당 제안을 내고, 실천에 나선 것이다.

이들이 반납한 급여는 각 기관이 지정한 기부처에 전달되어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영세 자영업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지원 등에 활용된다.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 역시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이사장은 4개월간 급여의 30%를, 임원은 10%를 반납하기로 했다.

기보 정윤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급여 반납을 결정하였으며, 이번 급여 반납을 통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과 임원이 반납한 급여로 마련된 재원은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재원 또는 온누리상품권 기부를 통한 착한 소비 확산 등 피해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금융당국도 나섰다. 금감원 윤석헌 원장을 비롯해 부원장 등의 임원들은 4개월간 급여의 30%를 반납한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