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코로나19 극복 위해 열화상 카메라 지원
동서발전, 코로나19 극복 위해 열화상 카메라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31 1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의 협력 기업에 설치된  발열감지용  열화상 카메라 모습.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동서발전의 협력 기업에 설치된 발열감지용 열화상 카메라 모습.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협력중소기업 4개사에 열화상 카메라 구축을 지원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지원한 열화상 카메라는 ‘동서발전 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한 창업기업 ‘룩시어’가 국내 기술로 개발한 제품이다. 

앞서 동서발전은 지난해 4월 울산시와 협약을 맺고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에 룩시어가 개발한 열화상 카메라의 공급과 설치를 지원해 전통시장 화재예방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했다.

이번 지원으로 협력중소기업이 임직원의 발열 상태를 매일 점검, 이상 징후를 사전에 발견하고 신속하게 대처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동서발전은 보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다 함께 힘을 모으자는 의미에서 스타트업 지원을 통해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기술로 협력 중소기업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협력 중소기업과 상생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