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수거문화 개선 위해...'폐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구축 나선다
롯데케미칼, 수거문화 개선 위해...'폐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구축 나선다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3.30 09: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 위한 ‘프로젝트 LOOP’ 시작
롯데케미칼이 폐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구축에 본격 나선다/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이 폐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구축에 본격 나선다/롯데케미칼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롯데케미칼이 폐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구축에 본격 나선다.

롯데케미칼은 30일 7개 업체들과 함께 폐플라스틱 수거문화 개선 및 재활용을 통한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 구축을 위한 ‘프로젝트 LOOP’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과 임팩트스퀘어가 프로젝트 조정을 맡고 인공지능(AI)기반 순환자원 회수 로봇 개발업체 수퍼빈이 폐페트병 자동 수거기인 ‘네프론’(Nephron)을 설치한다. 폐PET병 분쇄 및 제조는 금호섬유공업이 담당하며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섬유 원사 제작은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재활용 섬유 원사를 활용한 소셜 벤처 제품 제작은 LAR, 비욘드, 리벨롭 등이 각각 맡을 예정이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는 “각자 위치에서 환경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전문성을 갖고 있는 집단이 모여 만든 의미 있는 첫번째 프로젝트”라며 “자원을 올바르게 사용하고, 플라스틱 순환경제 문화를 만드는데 일조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실현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젝트 LOOP는 올 1월부터 잠실 롯데월드몰, 롯데월드, 롯데마트에 폐PET병 회수장비인 ‘네프론‘을 각 2대씩 총 6대 설치했으며 오는 7월까지 총 10톤의 폐페트병을 수거한다는 목표다. 수거된 폐페트병을 활용해 원사, 원단을 만들어 친환경 소재 신발, 의류 및 가방 등을 생산할 예정이다. 김정빈 수퍼빈 대표는 “사회적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갖고 각자의 아이디어를 실현시키고 싶은 스타트업들이 많다”며 “롯데케미칼이라는 대기업에서 이런 문제에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힘을 실어줘 한발짝 다가설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3대 중점과제 중 하나인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5Re’(Reduce, Replace, Redesign, Reuse, Recycle) 모델을 적용한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