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코로나19 고통 분담 위해 비상임이사까지 나서
동서발전, 코로나19 고통 분담 위해 비상임이사까지 나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27 16: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발전 비상임이사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고통 분담을 위해 이사회에서 임금을 반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동서발전 비상임이사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고통 분담을 위해 이사회에서 임금을 반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민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비상임이사까지 임금 반납에 동참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처·실장급 직원은 연말까지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어 비상임이사들(양승주, 이경원, 박경호, 김홍철, 배영일)도 27일 오후 2시에 개최된 이사회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급여의 5% 내외를 반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동서발전은 이번 임금 반납으로 마련한 약 2억원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회복을 위해 상반기 중 본사 및 전 사업소 소재 지역, 신규건설 추진 지역에 집행해 지역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 이번에 개최한 이사회에서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된 주요 추진현황 및 계획을 점검했다.

이사회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지침의 준수 여부 점검과 코로나 확산에 대비한 발전설비 비상대응 훈련 결과를 보고받고 보완방안을 토론하는 한편, 발전설비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운영인력 관리를 통해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성금 2억원을 기탁하고 전국 사업 지역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방역 활동 등 1억3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