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금정산·해안 일대 국립공원 지정 착수
부산 금정산·해안 일대 국립공원 지정 착수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27 10: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금정산과 해안 일대에 대한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 조사가 실시된다. 사진은 금정산. (부산광역시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부산 금정산과 해안 일대에 대한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 조사가 실시된다. 사진은 금정산. (부산광역시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부산 금정산과 해안 일대를 국립공원으로 지정하는 타당성 조사가 시행된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부산시의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 건의에 따라 ‘금정산‧부산 해안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 조사’를 27일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조사 기간은 내년 7월까지며 대상 지역의 자연·인문환경조사 및 조사결과 분석·평가, 합리적인 공원 경계(안) 설정 등을 통해 종합적인 공원계획(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부산시는 지난해 6월부터 금정산의 우수한 자연생태, 국가지정문화재 등 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국립공원으로서의 가치가 있다며 국립공원 지정을 건의해왔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 지정 타당성 조사 대상지에 금정산을 비롯해 장산, 낙동강 하구, 오륙도, 태종대 등 부산과 경남 양산의 자연 생태계, 문화재, 지형경관을 대표하는 지역을 포함할 계획이다.

올해는 조사대상지의 자연환경·인문환경 조사를 시행한다. 다른 법령에 따른 규제지역, ‘국토의 이용 및 계획에 관한 법률’에 따른 용도구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공원용도지구계획과 공원시설계획이 포함된 공원계획(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높은 사유지 비율, 도시공원 일몰제 등 관련 현안에 대해서도 부산·양산시와 함께 토지소유자, 지역주민, 관련 기관․단체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주민지원사업 반영 등 합리적인 공원계획(안)이 수립될 수 있도록 한다.

이후 공원계획(안)을 바탕으로 주민설명회 및 공청회, 관할 지자체 의견 청취, 관계 부처 협의 등의 절차를 거친 뒤 국립공원위원회 심의를 통해 국립공원 지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금정산·부산 해안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될 경우 낙동정맥 생태축과 동남해안 해양생태축에 대한 체계적인 보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경남권 일원의 생태·환경적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고품격의 여가·휴양공간을 통해 지역 주민에게 향상된 생태계 서비스 제공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해당 지역주민 등과 충분히 소통하고 최적의 금정산·부산해안 국립공원 계획(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