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위한 1시간”...서울시, 토요일 ‘지구촌 전등끄기’ 동참
“지구 위한 1시간”...서울시, 토요일 ‘지구촌 전등끄기’ 동참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27 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8일 밤 8시 30분부터 ‘국제 환경 캠페인’ 실시
N서울타워, 63빌딩, 숭례문, 광화문 등 랜드마크·한강 소등
서울시 “매달 22일 1시간 소등 ‘행복한 불끄기’ 캠페인 전개”
 
2019년 지구촌전등끄기 행사(서울N타워 소등 전과 후).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2019년 지구촌전등끄기 행사(N서울타워 소등 전과 후).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28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2020 지구촌 전등 끄기’ 국제행사에 함께한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28일 밤 8시 30분부터 한강교와 N서울타워, 63빌딩, 롯데월드타워, 숭례문, 광화문 등 서울 랜드마크들이 1시간 동안 일제히 조명을 끈다. 다만 서울시·자치구 청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방역대책상황실 설치·운영 등으로 올해는 불가피하게 소등하지 않는다. 

‘지구촌 전등끄기(Earth Hour)’ 행사는 (재)한국세계자연기금 WWF-Korea 주최로 2007년 호주 시드니에서 처음 시작된 이후 해마다 실시되고 있다.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을 알리고 자연 보호를 위해 시작된 행사로, 지난해 188개국에서 1만8000개 랜드마크가 소등하는 등 지구촌 보호를 위한 국제행사로 자리 잡고 있다.  

서울시는 “우리 시도 에너지 절약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매년 ‘지구촌 전등끄기’ 행사에 각종 행·재정 지원을 통해 적극 참여하고 있다”며 “이번 ‘2020 지구촌 전등 끄기’ 행사는 28일 토요일 밤에 전 세계 180여개 나라에서 동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및 심각 단계로 인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오프라인 행사보다는 유튜브 등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되며 ‘환경을 지키는 지속가능한 식단 제안’ 등의 캠페인을 진행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대표 랜드마크 시설인 N서울타워, 63빌딩, 롯데월드타워, 숭례문, 광화문 등 문화재 및 한강교량 등 공공시설물도 일제히 실내외 및 경관조명 소등을 실시한다. 그 외 일반주택과 아파트, 소규모상가 등은 자율 참여토록 한다.

특히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 생활불편 및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관조명 소등 위주로 참여를 유도하는 한편,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사회적 관심 및 참여를 고취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식단 제안 등 ‘어스아워(earth hour)’ 사전행사도 온라인을 통해 가능토록 했다.

이밖에 서울시는 시민 에너지절약 실천문화 확산을 위해 기업, 시민이 매달 22일 1시간 동안 소등에 참여하는 ‘행복한 불끄기’ 캠페인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매년 3월은 ‘행복한 불끄기’와 ‘지구촌 전등끄기’ 행사를 연계해 같은 날 진행하고 있고 올해도 28일 함께 실시하는 것.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지구촌 전등끄기 행사에 함께하는 1시간 소등을 통해 일상 생활 속 에너지 절약 실천에 대해 우리가 함께 고민해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행사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만큼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2020 지구촌전등끄기 홍보 포스터. (자료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2020 지구촌전등끄기 홍보 포스터. (자료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