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한진家 남매간 경영권 분쟁 조원태 회장 '지원' 결정
국민연금, 한진家 남매간 경영권 분쟁 조원태 회장 '지원' 결정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26 1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칼 지분 2.9%...캐스팅 보트 가능
26일 제8차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서 입장 정리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국민연금이 한진가(家) 장남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진영의 경영권 분쟁에서 조 회장 측의 손을 들어주기로 결정했다.

이에따라 남매간 경영권 분쟁은 조 회장측의 승리로 끝날 것이 확실시된다.

국민연금의 결정이 주목받는 것은 한진칼의 지분 2.9%를 보유, 양측간 분쟁에서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위원장 오용석)는 26일 제8차 위원회를 개최, 27일 열리는 한진칼 주총에서 사내이사 선임의 안건 중 조원태 회장과 하은용, 김신배 후보에 대해 '찬성' 결정을 내렸다.

다만 일부 위원은 조원태 후보와 김신배 후보 선임에 이견을 제시했다.

사내이사 후보로 오른 배경태 후보에 대해서는 적정한 이사회 규모 등을 고려할 때 장기적으로 주주가치 증대에 적합하다고 보기 어려워 '반대'하기로 했다

대한항공 주총의 정관 일부 변경 안건(이사 선임방식 변경 관련)에 대해서는 이사 선임방식 변경(특별결의→보통결의)에 대한 정당한 사유가 없다고 보아 '반대' 결정을 내렸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