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로나19로 중단했던 채용 재개…"화상면접 확대"
현대차, 코로나19로 중단했던 채용 재개…"화상면접 확대"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26 14: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프라인 참석 필요 직무는 코로나19 진정후 진행
설명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양재동 사옥에 마련된 현대자동차 화상면접장 (회사측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가 코로나19 사태로 중단했던 신입·경력사원 채용을 30일부터 재개한다.

현대차는 그러나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는 연구직 신입(인턴), 경력, 현업 부문 등 모든 채용 면접에 화상 면접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단, 실기평가와 토론 면접, 그룹 활동 등 오프라인 참석이 필요한 직무는 화상 면접에서 제외되며 코로나19가 진정된 후 채용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지원자는 노트북이나 PC, 태블릿PC, 스마트폰 등 기기를 이용해 다수의 면접관과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면접을 볼 수 있다. 

회사측은 "최근 관련 인프라 고도화를 통해 화상 면접 확대를 위한 전용 공간과 고화질 카메라·마이크, 대형 스크린 등 다대일(多對一) 및 다대다(多對多) 면접 시스템을 완비했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차 채용사이트(http://recruit.hyundai.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