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임직원, 급여 일부지역화폐로ⵈ지역경제 위해 동참
하나금융 임직원, 급여 일부지역화폐로ⵈ지역경제 위해 동참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3.26 13: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임직원, 6개월간 급여 일부 온누리상품권·지역화폐로
전국의 소상공인 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거둘 것
하나금융그룹(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하나금융그룹(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총 100억원어치의 온누리상품권, 지역화폐 등을 구입해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는다.

'하나금융그룹'은 온누리 상품권 및 지역화폐 총 100억원을 구입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서다. 하나금융그룹 측은  전국 각 지역 내 전통시장 및 골목 상권에 사용을 유도해 매출 급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전국의 소상공인 지원에 도움이 될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상품권 구입이 이뤄질 수 있었던 것은 '국가적 위기 상황 극복'이라는 뜻을 모은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의 동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룹 내 임직원이 6개월에 걸쳐 본인들의 급여 등의 일부를 온누리상품권과 지역화폐로 받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하나금융그룹 임직원이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이를 계기로 하나금융그룹이 지역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위기 극복을 위한 작은 디딤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온누리 상품권은 전국의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권 활성화 구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지역화폐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