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3개월간 금융사에 유동성 무제한 공급…RP 수요 전액 매입
한은, 3개월간 금융사에 유동성 무제한 공급…RP 수요 전액 매입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26 1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6월 주1회 RP 매입 실시…7월 이후엔 상황 봐서 연장 결정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한국은행이 3개월간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하기로 했다.

한은은 26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4월부터 6월까지 일정 금리수준 아래서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없이 공급하는 주단위 정례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제도를 도입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6월 말까지 매주 화요일 정례적으로 91일 만기의 RP를 일정금리 수준에서 매입한다.

한도 제약없이 모집 전액을 배정하는 방식으로 첫 입찰은 4월 2일이다.

입찰금리는 기준금리(연 0.75%)에 0.1%p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해 입찰 때마다 공고하기로 했다.

한은 관계자는 "전액공급 방식의 (한도 제약 없는) 유동성 지원은 과거 외환위기나 금융위기 때도 실시된 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RP(Repurchase Agreements)란 금융기관이 일정기간 후에 다시 사는 조건으로 채권을 팔고 경과 기간에 따라 소정의 이자를 붙여 되사는 채권을 가리킨이다.

한은이 공개시장운영으로 RP를 매입하면 시장에 유동성 다시말해 통화가 풀리는 효과가 난다.

앞서 한은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에 RP 매입을 통해 채권시장안정펀드에 출자한 금융기관에 2조1000억원을 공급한 바 있다.

7월 이후에도 시장 상황과 입찰 결과 등을 고려해 조치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R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