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뚝 대기오염물질 측정결과 실시간 공개...625곳 대상
굴뚝 대기오염물질 측정결과 실시간 공개...625곳 대상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25 09: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내달 3일 시행
배출부과금 제도 정비·자발적 감축사업장 기본부과금 경감 근거
 
시화·반월 산단 일대를 감시하고 있는 무인 비행선 모습. (사진 수도권대기환경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시화·반월 산단 일대를 감시하고 있는 무인 비행선 모습. (사진 수도권대기환경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굴뚝자동측정기기(TMS, Tele-monitoring system) 측정결과를 실시간 공개하고 배출부과금 산정 제도 정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기환경보전법 하위법령’ 개정안이 24일 국무회의 의결돼 다음달 3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법령개정안은 지난해 4월 2일 개정된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사항(2020년 4월 3일 시행) 후속조치로, 정보공개를 통한 보다 투명한 사업장 관리와 부과금제도 실효성 확보 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기환경보전법 하위법령 개정안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환경부는 다음달 3일부터 굴뚝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측정결과를 실시간으로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공개한다. 굴뚝자동측정기기가 설치된 625개 사업장 사업장명, 소재지, 굴뚝별 배출농도 30분 평균치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는 “법 시행에 앞서 지난해 12월 1일부터 측정값 조기 공개를 시행 중이고 현재 487개소 사업장이 참여하고 있다”며 “대기배출부과금에 대한 산정근거 및 조정사유를 정비했는데, 종전에는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했을 때 사업자가 스스로 개선계획을 제출한 경우에만 초과부과금을 산정·부과했으나 앞으로는 개선계획 제출이 없더라도 초과여부만 확인되면 해당기간에 초과부과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개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사업자가 과실로 배출량을 잘못 산정하는 경우 외 배출량을 거짓으로 제출한 경우에도 기본부과금을 조정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자발적으로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하는 사업장에 대한 혜택(인센티브) 제공을 위한 근거도 마련된다.

특히 환경부와 협약을 체결해 자발적으로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하는 사업장에 대한 기본부과금 경감, 자가측정 주기 조정 등의 조치가 가능해진다. 또한 저공해자동차 보급목표제 시행과 관련 대상기업 범위(판매수량 연 평균 4500대 이상) 및 공공기관 저공해자동차 의무구매제 대상 공공기관 범위(보유수량 6대 이상)도 규정했다. 

이밖에 저공해자동차 의무구매 비율을 준수하지 못하면 위반 횟수에 따라 3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되고 경유자동차에 대한 저공해자동차 표지는 다음달 3일부터 효력이 소멸된다.

금환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실시간 굴뚝배출농도 공개로 국민들이 거주지 주변 사업장 오염물질 배출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며 “사업장은 배출시설 관리에 신경을 쓰게 돼 오염물질 배출을 줄이려는 노력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