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종합 저감체계로 미세먼지 5067톤↓
남부발전, 종합 저감체계로 미세먼지 5067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24 1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남부발전 로고(출처 한국남부발전 페이스북)/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남부발전 로고(출처 한국남부발전 페이스북)/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이 미세먼지 종합 저감체계를 구축해 전년 대비 5067톤을 저감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34% 감소한 수치로 발전사 중 가장 높은 성과다.

남부발전은 연료 도입단계부터 발전소 내·외부까지 오염물질을 체계적으로 관리했다.

먼저 연료조달에 있어 저유황탄 비중을 77%까지 확대했고 정박 중인 연료 수송선의 디젤발전기 가동으로 인한 오염물질 배출일 줄이기 위해 육상전원 공급설비를 설치했다.

연료 저탄과 운송단계에서 발생하는 먼지도 감소시켰다. 비산방지제 살포설비와 물안개 자동분사설비를 설치해 먼지를 줄였다. 장기적으로 1800여억원을 들여 하동발전본부 옥외저탄장을 2022년까지 옥내화해 석탄으로 인한 비산먼지 발생을 원천 차단할 방침이다.

또 고효율 탈황·탈질기술 개발과 환경설비 성능개선에 380억원을 투자해 석탄연소단계의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남제주본부 바이오중유 전소발전소 전환, 국내 최초 등유발전소 LNG발전소 개조 등을 통해 유류발전 미세먼지 저감에도 적극 나섰다.

LNG발전소인 영월발전본부의 경우 탈질설비를 설치, 질소산화물 배출농도를 5ppm까지 낮췄다. 이와 함께 2022년까지 오염물질 배출 제로화를 위해 전체 LNG발전소 탈질설비 및 신개발 집진 필터 설치에도 29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현재 남부발전은 발전소 주변 대기환경 측정망을 22개소까지 설치해 실시간으로 관리하고 전광판 등을 통해 미세먼지 농도도 공개하고 있다.

한편, 남부발전은 ‘2030 중장기 경영전략’ 중 하나로 2030년까지 전사 미세먼지 배출량의 75%를 감축할 방침이다.

한국남부발전 미세먼지 종합 저감체계(한국남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남부발전 미세먼지 종합 저감체계(한국남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