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강남역'에서는 우리 모두 '디지털 스스로 어른이'
'우리은행 강남역'에서는 우리 모두 '디지털 스스로 어른이'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3.24 1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역지점 '디지털금융점포'로 리뉴얼, 개점
'디지털존'과 '상담존'에서 심화된 금융상담까지
우리은행의 '강남역 디지털금융점포'(우리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우리은행의 '강남역 디지털금융점포'(우리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우리은행 강남역 지점이 디지털금융점포로 리뉴얼됐다. 단순 업무처리부터 심화된 상담까지 한 곳에서 모두 해결이 가능하다.

'우리은행'은 서울 강남역지점을 '디지털금융점포'로 리뉴얼, 개점했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금융점포'는 디지털존과 상담존 두 가지 영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각 운영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단, 키오스크 안내 전담 직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디지털존'에서는 고객 스스로 ‘스마트키오스크’를 활용해 예금, 외환, 전자금융, 카드 등의 신규 업무와 각종 변경 신청 등을 할 수 있다. 예금담보대출 신규 및 연장 등 일부 대출업무 처리도 가능하다.

'상담존'에서는 심화된 금융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고객 대기공간이 분리된 프라이빗한 분위기의 객장에서 자산관리상품, 기업금융, 개인여신 등 업무별 전담직원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실시한다. 상담예약 시스템을 도입해 대기시간 없이 고객이 원하는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편의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특히, 우리은행 측은 디지털금융점포에 처음 방문하는 고객도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디지털체험 스크린을 비치해 고객이 키오스크 사용법을 사전 체험할 수 있게 하고, 사용법 안내 전담직원도 별도 배치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재는 보안 등의 문제로 디지털존의 심야 운영이 제한된다”며 “시범운영 등을 거쳐 디지털금융점포의 운영시간 및 점포수 확대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디지털금융점포'는 고객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이 도입한 특화영업점이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