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B 만기 다변화 나선 하나은행ⵈ 금융소비자 선택 폭 늘었다
ELB 만기 다변화 나선 하나은행ⵈ 금융소비자 선택 폭 늘었다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3.24 10: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기 원리금 보장 ELB' 이어 '장기 원리금 보장 ELB' 출시
기존 만기 1년ⵈ만기 3개월부터 3년~5년까지 다변화돼
하나금융그룹(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하나금융그룹(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지난해 은행권 퇴직연금 수익률 DB 1위, DC/IRP 2위를 기록한 연금시장의 강자 하나은행이 올해도 신상품 출시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월 '단기 원리금 보장 ELB'를 출시한데 이어 '장기 원리금 보장 ELB'를 선보이며 다양한 만기 라인업을 갖춘 것이다.

'하나은행'은 퇴직연금 전용 '장기 원리금 보장 ELB' 상품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업 퇴직연금(DB, DC)과 개인 퇴직연금(IRP)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금융권 최초 변동금리로 만기를 운용하는 퇴직연금 전용상품이다.  

'장기 원리금 보장 ELB'는 시장금리보다 변동폭이 작은 CD금리(3개월 변동)로 운용하여 정기예금 대비 높은 금리를 제공한다. 또, 만기 시마다 다시 운용 지시를 해야 하는 1년 만기 ELB 대신 장기 운용을 통해 관리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다. 만약 중도해지 시에도 낮은 중도해지이율을 적용, 기존 ELB 및 정기예금 대비 차별화된 고금리 지급이 가능해 자금 유동성 확보에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장성 연금사업단 단장은 “관리의 편의성을 개선한 장기 ELB는 최장 5년 동안 정기예금 대비 고금리 상품을 안정적으로 운용할 수 있고 중도해지 시에도 고금리 지급이 가능하여 손님의 유동성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나은행'은 주로 1년 만기로 출시 되었던 ELB 상품의 만기를 다양화하며 금융소비자의 상품 선택의 폭을 넓혀왔다. '단기 원리금 보장 ELB'는 키움증권과의 협업을 통해 업계 최초로 3개월 단기 운용이 가능하도록 했고, '장기 원리금 보장 ELB'는 만기를 3년, 5년 중 선택할 수 있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