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입법조사처, 가로수 도시 물순환 체계 개선에 활용 필요
국회입법조사처, 가로수 도시 물순환 체계 개선에 활용 필요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23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정부가 가로수 식재를 통해 도시 물순환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국회입법조사처는 정부가 가로수 식재를 통해 도시 물순환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정부가 가로수 식재를 통해 도시 물순환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가로수 식재를 활용한 기후변화 대응 도시 물순환 체계 개선방안’을 다룬 ‘이슈와 논점’ 보고서를 23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구 증가와 산업 발전으로 물 수요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강우가 계절적·지역적으로 불평등하게 배분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도시의 증가로 2050년엔 세계 인구의 70%가, 우리나라는 86%가 도시에 거주할 것으로 예상돼 도시 물 관리의 중요성이 대두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도시는 지표면이 도로 등과 같은 불투수면(不透水面)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물순환이 왜곡되고 있다.

특히 보고서는 현행 정부의 도로 위 빗물 관련 정책은 시설물 설치 위주에 국한돼 생태계를 고려한 정책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도로를 중심으로 수원함양 및 수질정화가 가능한 가로수 조성을 통한 물순환 관리체계가 도입될 필요성을 커지고 있다.

현재 조성·관리되고 있는 가로수를 이용한 도시 물순환 체계의 문제점을 살펴보면 가로수 관련 업무가 산림청, 국토교통부, 지자체에서 분산 관리돼 통일성이 없으며 부처별 지침이 유기적으로 연동되지 못하는 실정이다. 또한 주변 여건을 고려하지 못하고 있으며 물순환을 고려한 가로수 전문가를 양성하지 못하고 있다.

보고서는 “물순환 기본 개념을 가로수 관리의 계획 단계부터 도입시키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며 “관련 지침을 서로 연계해 개정하고 가로수 식재 비중을 확대할 수 있도록 재정지원을 하는 한편 전문인력을 양성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