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해외 의존 소수력 제어설비…국산화 개발 착수
동서발전, 해외 의존 소수력 제어설비…국산화 개발 착수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23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이 소수력 발전기 제어 및 모니터링 시스템 국산화 개발에 착수한다. 사진은 당진화력본부에 설치된 소수력 발전설비 전경.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동서발전이 소수력 발전기 제어 및 모니터링 시스템 국산화 개발에 착수한다. 사진은 당진화력본부에 설치된 소수력 발전설비 전경.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제넥스엔지니어링과 함께 ‘소수력 발전기 제어 및 모니터링 시스템’ 국산화 개발에 착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소수력은 발전소에서 사용한 냉각수를 다시 바다로 방류할 때 수위의 낙차 및 속도를 이용,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방식이다.

동서발전은 2009년 당진화력본부에 8.3W 용량의 소수력 발전설비를 준공한 바 있다.

현재 당진화력 내 소수력 설비의 수차 속도를 제어하는 핵심 시스템인 조속기는 외국 제작사의 원천기술 비공개로 설비개선이 불가능하다. 또한 장기간 정비 기간이 소요되는 등 국산화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번 개발은 내년을 목표로 한다. 연구 개발 목표는 △조속기 제어(PLC) 시스템 국산화 개발 △유압 액추에이터 대체품 개발 △조속기 제어반 설계 및 제작 △운전모드별 조속기 추종 프로그램 개발 등이다.

개발 완료 후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고장 발생 시 즉각 조치할 수 있게 돼 안정적인 설비 운영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향후 국내에서 운영 중인 소수력 발전기에 모범 사례로 전파하고 소수력 분야 교육센터 사업화를 추진하는 등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산화를 통해 설비운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중소기업 국산화 기술력 자립과 국내외 판로지원 등 업계와 상생하는 연구개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