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군민 1인당 10만원 지원 '확정'…全 주민 대상 전국 최초
울주군, 군민 1인당 10만원 지원 '확정'…全 주민 대상 전국 최초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23 14: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경기침체 극복"…222억2000만원 확보, 5월 지급
 
tjfaud
 이선호 군수가 23일 울산시 울주군청 프레스센터에서 '보편적 군민 긴급 지원금' 지급 계획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울산광역시 울주군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을 지원하기 위해 주민 1명당 10만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소득 수준이나 직업과 상관없이 모든 주민에게 지원금을 주는 사례는 국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이선호 군수는 23일 울주군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지역경제는 끝 모를 추락을 거듭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뿐 아니라 경제 위기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사각지대 없는 피해 지원과 내수 진작을 통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전 군민에게 '보편적 군민 긴급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긴급 지원 대상은 울주군에 주소를 둔 모든 군민이다.

2월 말 기준 외국인을 제외한 울주군 인구는 22만2256명으로, 1인당 10만원씩 222억2560만원 지급이 확정된 것이다.

이달 13일 전북 전주시가 전국 자치단체 중 최초로 중위소득 80% 이하 주민 5만여명에게 기본소득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으나 모든 주민에게 지원금 지급 결정은 울주군이 전국 최초다.

지원금은 지역은행 체크카드나 현금으로 1회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중으로 지급 시기는 긴급 지원금 관련 조례 제정, 예산 확보 등 절차를 볼 때 빨라야  5월이 될 전망이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