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도쿄 올림픽 불참 선언...‘안전한 올림픽’ 해법 나올까?
캐나다 도쿄 올림픽 불참 선언...‘안전한 올림픽’ 해법 나올까?
  • 이한 기자
  • 승인 2020.03.23 13: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도쿄 올림픽 연기 요청...정상 개최시 불참
방사능 우려에 이어 코로나19 변수까지, ‘안전한 올림픽’ 대책은?
최근 도쿄올림픽 성화 출발지로 선정된 후쿠시마현 J빌리지에서 원전사고 이전 대비 1775배 높은 방사선량을 확인됐다. (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방사능 우려에 이어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이 7월 올림픽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캐나다는 '연기되지 않으면 불참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은 도쿄올림픽 성화 출발지 후쿠시마현 J빌리지에서 원전 사고 이전 대비 높은 방사선량을 확인하던 모습 (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캐나다 올림픽·패럴림픽 위원회가 7월 24일로 예정된 도쿄 올림픽이 예정대로 개최되면 참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선수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메시지도 함께 내놨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캐나다가 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 무작정 불참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연기를 요청한다는 의미다.

외신 등에 따르면 캐나다 올림픽위원회와 패럴림픽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올림픽 1년 연기를 긴급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연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캐나다 선수들을 보내지 않는다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두 위원회는 선수와 시민의 건강, 안전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하면서 “연기될 경우 전폭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는 메시지도 함께 내놨다.

캐나다 올림픽 선수위원회 의장 세이 스미스는 "이번 결정은 모든 사람들의 현재와 미래를 안전하게 보장해줄 것이고, 나아가 더 경쟁력 있는 팀을 만드는 길"이라고 강조하면서, 여러 관계자의 논의 끝에 내려진 결정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꾸준히 제기됐던 방사능 관련 우려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변수로 떠오르면서 ‘올림픽이 안전한 환경에서 치러져야 한다’는 공감대가 세계 체육계에 확산되고 있다.

IOC는 지난 22일 올림픽 연기에 관해 "시시각각 변하는 세계 보건 상황과 올림픽에 대한 영향을 평가하기 위해 세부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며 "4주 안에 논의를 마무리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상 개최’ 의지를 거듭 밝혔던 일본 정부도 한 발 물러섰다. 아베 시조 일본 총리는 23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완전한 형태의 올림픽 실시가 곤란한 경우, 선수들을 먼저 고려해 연기 판단도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