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시장 '또 공포의 월요일' 개장...주식·원화·채권값 '추락 또 추락'
금융시장 '또 공포의 월요일' 개장...주식·원화·채권값 '추락 또 추락'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23 1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시,韓美 통화 스와프 반등분 그대로 반납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공포로 23일 오전 국내 금융시장이 또다시 충격에 휩싸인채 흘러가고 있다.

지난 20일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에 힘입어 가까스로 반등에 성공했던 주가지수는 불과 1거래일 만에 급락세로 돌아섰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9.03p(6.32%) 빠진 1467.12를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91.70p(5.86%) 내린 1474.45로 출발한 뒤 낙폭을 키웠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29.65p(6.34%) 내린 438.10을 나타냈다.

코스피와 코스닥지수의 동반 급락 출발에 개장 직후 양대 시장의 프로그램 매매를 일시 정지하는 매도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다.

마찬가지로 지난 20일 한미 통화스와프 효과에 급락했던 원/달러 환율은 다시 치솟아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5.6원 오른 달러당 1272.5원을 나타냈다.

국채값도 일제히 하락(금리 상승)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2.2bp(1bp=0.01%p) 상승한 연 1.147%를 기록했다.

5년물은 연 1.438%로 3.3bp 오르고 10년물도 연 1.664%로 3.4bp 올랐다.

20년물은 연 1.730%로 3.5bp 상승했고 30년물은 연 1.698%로 3.3bp 상승했다.

금값은 상승세를 보여 이날 9시 13분 기준 KRX 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30% 오른 6만860원에 거래됐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4.5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4.34%), 나스닥 지수(-3.79%)가 일제히 폭락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