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그린포스트] 따뜻한 봄날씨 이어져...건조 특보 계속
[날씨는 그린포스트] 따뜻한 봄날씨 이어져...건조 특보 계속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3.23 0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은 전국이 맑을 전망이지만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신경 써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겠다/그린포스트코리아
23일은 전국이 맑을 전망이지만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신경 써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 영향을 받아 맑겠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23일은 전국이 맑을 전망이지만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신경 써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 영향을 받아 맑겠다.

일부 중부내륙과 강원영동, 경상도, 전라동부, 제주에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그 밖의 지역도 건조해 건조특보가 확대 또는 강화될 수 있다.

기상청은 작은 불씨도 화재로 이어질 위험이 큰 만큼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1~8도, 낮 최고 기온은 12~20도로 예상된다. 다만 지표 냉각에 의해 일부 중부내륙은 영하권을 보이며 쌀쌀하겠다. 또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 기온차가 10도 이상 차이나 일교차가 크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4도 ▲인천 5도 ▲춘천 1도 ▲강릉 7도 ▲대전 3도 ▲대구 5도 ▲부산 8도 ▲전주 3도 ▲광주 4도 ▲제주 8도가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2도 ▲춘천 16도 ▲강릉 15도 ▲대전 18도 ▲대구 19도 ▲부산 18도 ▲전주 16도 ▲광주 18도 ▲제주 16도가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측된다. 다만 서울·경기도·충남은 밤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일 수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 상태가 ‘보통’ 수준이겠지만 대부분 중서부지역은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밤에 농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바다 물결은 서해와 남해, 동해 앞바다가 0.5~1.0m로 일고 서해 먼 바다 최고 1.5m, 남해 먼바다와 동해 먼 바다는 최고 2.0m로 예상된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