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주요계열사, 내주부터 유연근무제 도입
현대차그룹 주요계열사, 내주부터 유연근무제 도입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20 15: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 근무 체제 중단…단체회식·회의는 계속 자제 권고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가 코로나19에 대응, 운영하던 재택근무 체제를 다음 주부터 확대된 유연근무로 전환한다.

현대·기아차는 다음 주부터 임신부와 지병이 있는 직원만 재택근무하고 일반 직원은 사무실로 출근하되 유연근무제를 확대 적용한다고 20일 밝혔다.

출근시간을 오전 8∼10시에서 오전 8∼오후 1시로 넓히고 필수근무시간(오전 10시∼오후 4시)은 없애면서 하루 5시간 이상, 주 40시간 이상만 근무하면 되도록 했다.

단체 회식과 모여서 하는 회의는 계속 자제를 권고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26일부터 임신부와 기저질환자는 재택근무를 했고 27일부터는 본사 등 서울·경기지역 직원들이 자율 재택근무에 들어갔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