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김병철 사장 사퇴ⵈ후임은 이영창 전 대우증권 부사장
신한금융투자 김병철 사장 사퇴ⵈ후임은 이영창 전 대우증권 부사장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3.20 1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투자' 김병철 사장, 이사회서 사임 의사 밝혀
신한금융, 자경위 열어 이영창 전 대우증권 부사장 후보 추천
신한금융그룹(그린포스트코리아 DB)/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금융그룹(그린포스트코리아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신한금융투자' 김병철 사장이 이사회를 통해 사임 의사를 밝혔다. '라임펀드' 판매와 관련해 진작 사퇴 의사를 가졌지만 손실 최소화 방안을 강구한 끝에 이사회를 빌려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은 이영창 전 대우증권 부사장으로, 현재 여러 이슈로 인해 어려움에 처해있는 신한금융투자를 위한 적임자라는 평가다.

20일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이사회 현장에서 김병철 사장이 사임을 밝혔다.

최근 '라임 펀드'아 관련해 투자상품 판매에 따른 손실 발생으로 고객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하며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하기로 한 것이다.

이사회 현장에서 김병철 사장은 “고객 투자금 손실 발생에 대한 책임이 있고 없고를 떠나 신한금융투자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고 빠른 정상화를 위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신한금융투자에서 판매한 투자상품으로 고객님들에 끼친 손실에 대해 제가 회사를 대표해서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객 손실 최소화 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그동안 사퇴의사 표명을 미뤄왔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김 사장의 사임 의사에 대해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은 '김병철 사장의 사퇴 의사를 존중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라임 펀드, 독일 헤리티지 DLS 신탁 등 투자상품 관련 이슈가 불거지는 과정에서 이를 대처하는데 있어 고객과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본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던 것 같다”며 “그룹의 자본시장 전문가로서 신한금융투자의 미래를 이끌 유능한 리더로 평가받았던 CEO였는데 안타깝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영창 대표이사 사장 후보(신한금융투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이영창 대표이사 사장 후보(신한금융투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후임 후보자에 대한 빠른 논의도 진행됐다. CEO의 부재로 인한 경영공백을 최소화하는 것이 고객과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기 때문이다.

'신한금융지주'는 오후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이하 '자경위')를 열어 후임 대표이사 후보로 이영창 전대우증권 부사장을 추천했다.

신임 CEO로 추천된 이영창 전 대우증권 부사장은 1990년에 입사해 약 25년간 대우증권에서 근무하며 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정통 증권맨으로, 리테일, 주식운용, WM, 홀세일 등 증권업 전반에 거쳐 주요 사업분야를 두루 거쳤다.

자경위 관계자는 “최근 신한금융투자에 발생한 현안을 고객의 입장에서 신속하게 수습하고, 경영 정상화를 추진함과 동시에 고객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인물을 선정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실제로 이 전 부사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는 기획본부장, 경영지원본부장을 맡아 위기를 정면 돌파하는 등 업계에서 강한 뚝심을 가진 인물로 평을 받고 있다.

자경위 관계자는 “투자상품으로 손실이 발생한 고객의 입장에서 그 손실을 최소화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이라며 “작년 그룹에서 신한금융투자에 실시한 증자 이후 전임 김병철 사장이 추진해온 조직과 시스템 혁신 과제도 계속해서 충실히 이행해 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자산운용 사건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금융기관으로서 책임 있는자세로 일말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수사에 적극 협조한다는 계획이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