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귀 대란’ 마스크...필터용 부직포 53톤 수입
‘품귀 대란’ 마스크...필터용 부직포 53톤 수입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20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코로나19로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자 공급물량이 부족해 공적 마스크 재고가 떨어졌다는 안내문에 게시됐다. (김형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최근 코로나19로 마스크 공급물량이 부족해 마스크 구입이 어려워지고 있다. 사진은 공공 마스크 재고가 없다는 약국의 안내문. (김형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정부가 최근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마스크의 수급 안정을 위해 해외에서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이하 멜트블로운)를 수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현재 수입 확정된 물량은 2개국 2개사 총 53톤이며 다음 주 2.5톤을 시작으로 6월까지 차례로 들여올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추가로 1~2개사와 도입협상이 마무리 단계여서 수입물량은 더 늘어난 전망이다.

산업부는 지난달 초부터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33개국 113개 부직포 제조업체를 조사해 KF(Korea Filter) 기준 규격과 마스크 제조업체별 사양에 맞는 멜트블로운을 찾아왔다.

그동안 9개국 28종의 멜트블로운의 샘플 도입에 성공했으나 이중 KF마스크 성능평가를 통과한 샘플은 단 3종에 불과했다.

산업부는 전 세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및 원자재 수출에 민감한 상황을 고려, 성능평가를 통과한 멜트블로운을 신속히 도입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조달청의 계약 기간도 단축하는 등 팀워크를 발휘했다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