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이사회 의장 선임…세대교체 공식화
정의선, 현대차 이사회 의장 선임…세대교체 공식화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19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임경영 강화…세계 경제위기 우려 등에 신속 효율 대응"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선임됐다.

사실상의 세대교체 공식화로 재계는 인식한다.

현대차는 19일 주총 직후 열린 이사회에서 정 수석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3년이다.

지난달 현대차 이사회는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은 탓에 예견된 수순이다.

정 수석부회장에게 현대차그룹 지휘봉을 넘기는 과정은 이미 상당 부분 진행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2018년 9월 수석부회장으로 승진, 경영 전면에 본격 나서기 시작했고. 지난해 주총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으며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사실상 '정의선 시대'는 그 때 이미 시작된 것이다. 

현대차 측은 이번 선임이 세계 경제위기 우려와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급변 등의 경영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 미등기 임원으로서 회장직을 유지한다.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도 계속 갖게 된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