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음식물 쓰레기 활용한 친환경 재생에너지 공동 개발
중부발전, 음식물 쓰레기 활용한 친환경 재생에너지 공동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19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부발전이 김포시 시설관리공단,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음식물 쓰레기를 활용한 친환경 재생에너지 개발에 나선다. (한국중부발전)/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중부발전이 김포시 시설관리공단,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음식물 쓰레기를 활용한 친환경 재생에너지 개발에 나선다. (한국중부발전)/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중부발전(이하 중부발전)이 김포시 시설관리공단,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음식물 쓰레기를 활용한 ‘석탄대체 친환경 재생에너지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중부발전은 음식물 쓰레기를 활용한 친환경 고품위 청정연료를 개발한다. 미세먼지 저감 및 가스화 발전 사업을 추진해 정부의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부응할 계획이다.

우선 음식물 쓰레기 가축 사료화 시설 후단에 연료화 설비를 추가하는 등 시설 개선에 나선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구제역으로 현재 사용 금지된 적체 사료를 활용하여 고품질의 바이오차(Bio-Char) 고형연료를 생산, 바이오가스 발전 및 그린수소 생산 기술을 개발한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공인기관 성능분석을 통해 성적서를 받을 계획”이라며 “환경부 시험용 연료승인을 취득한 후 연소시험과 성공 시 법령 추가 등의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부발전은 앞으로도 폐자원을 활용한 미세먼지 없는 친환경 재생에너지 개발사업을 추진해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