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그린포스트] 꽃샘추위 계속…전국 비 동반한 강풍 불어
[날씨는 그린포스트] 꽃샘추위 계속…전국 비 동반한 강풍 불어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3.19 0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오는 이태원/그린포스트코리아
비오는 이태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19일 새벽부터 20일 아침까지 북한을 지나는 차가운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 따뜻한 고기압 사이에서 기압차가 커져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9일 오전 6시∼오후 6시에 강원 영동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126㎞(초속 35m)를 넘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의 전국에서도 19일 밤까지 시속 90㎞(초속 25m)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보통 태풍의 경우 바람이 초속 17m 이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태풍이 북상한 경우와 맞먹는 상황이 되는 셈이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19일은 수도권 낮 최고기온이 10도 내외에 그치고, 강풍까지 겹쳐 체감 날씨는 더 쌀쌀할 것으로 보인다. 큰 고기압과 저기압이 부딪히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19일 전 해상에서도 순간적으로 바람이 시속 100㎞(초속 28m) 이상 강하게 불고 물결도 2∼6m로 높게 일어 풍랑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서해상과 동해상에서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돌풍도 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19∼20일 선별진료소와 같이 야외에 설치된 천막이나 간판, 건축공사장, 철탑,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며 "농작물 피해에 대비해야 하고 항공기, 해상 선박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찬 공기가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는 20일부터는 다시 우리나라 쪽으로 남서풍이 불며 기온이 상승하겠다.
 
이후 이달 말까지 남쪽에서 유입되는 따뜻한 공기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으며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4월 중순에 해당하는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