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밖으로 나와 행복해!"...뽀시래기 매닝리버거북 탄생 (영상)
"세상 밖으로 나와 행복해!"...뽀시래기 매닝리버거북 탄생 (영상)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3.18 15: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을 깨고 나오는 새끼 매닝리버거북(사진 'Aussie Ark' 공식 인스타그램)/뉴스펭귄
알을 깨고 나오는 새끼 매닝리버거북(사진 'Aussie Ark' 공식 인스타그램)/뉴스펭귄

"세상에 나온 걸 환영해!"

호주 야생동물 보존단체 '오지 아크(Aussie Ark)'는 멸종위기종 매닝리버거북(Manning River turtle)의 첫 부화 소식을 17일(현지시간) SNS에 전했다.

갓 부화한 매닝리버거북 10마리는 이 단체가 운영하는 육종·보존 프로그램으로 태어난 최초의 거북들이다.

오지 아크 측은 "거북들은 지난 5일부터 부화하기 시작했다"며 "오는 4월 초에는 부화를 앞둔 20개의 알이 더 추가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근 호주는 치명적인 산불과 가뭄으로 수많은 동물들이 죽었기에 이들의 탄생은 더욱 특별하고 희망적이다.

오지 아크의 팀 포크너(Tim Faulkner) 대표는 "멸종위기에 처한 매닝리버거북을 구하기 위해 3년 전부터 이 프로그램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그는 "가슴이 많이 아팠지만 이후 거북을 구하고자 노력하기 시작한 건 정말 즐거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불행히도 부화에 성공하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서식지 파괴와 질병으로 거북의 생존 가능성은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단체 측은 새끼 거북들을 면밀히 관찰하고 특수 보육 탱크에서 약 4개월 동안 살게한 뒤 작은 연못으로 보낼 계획이라고 알렸다. 

이어 그들은 "이것은 시작일 뿐이며 앞으로 몇 주, 몇 달 안에 더 많은 성인 거북 표본을 수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erennam@newspengu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