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코로나19 피해 어업인에 300억원 지원
해수부, 코로나19 피해 어업인에 300억원 지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18 09: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발표 ‘코로나19 대응 수산분야 종합 지원대책’ 일환
긴급경영안정자금 200억원, 경영회생자금 100억원 규모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수산물 소비가 감소하고 있고 어업인들은 수산물 가격 급락, 출하물량 적체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사진 Pixabay)/그린포스트코리아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수산물 소비가 감소하고 있고 어업인들은 수산물 가격 급락, 출하물량 적체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사진 Pixabay)/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9일 발표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대응 수산분야 종합 지원대책’에 따라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어업인에게 총 300억원 규모 경영자금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양식 활수산물 중심으로 수산물 소비가 감소하고 있고 어업인들은 이에 더해 수산물 가격 급락, 출하물량 적체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해수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어업인들 경영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먼저 200억원 규모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며 “지난달 17일에 중국인 어선원 수급 문제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해안강망 어업인에게 지원했던 12억4000만원에 이어 추가로 187억6000만원을 더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수부에 따르면,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대상은 지난달 매출액이 전월보다 15% 이상 감소하는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양식어가며 구체적으로 육상 어류양식어가(내수면어가 포함), 해상가두리 어류양식어가, 전복양식어가 등이 지원대상이다.

어가당 최대 1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피해 어업인 이자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금리를 0.5%P 인하해 지원한다. 해당 어업인은 고정금리 1.3%(1.8→1.3%) 또는 변동금리 중 선택하면 된다.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오는 6월 17일까지 수협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관련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대출 기간은 1년이다. 

이밖에 해양수산부는 단위수협 심사를 거쳐 수산업 경영회생자금도 100억원 규모로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수산물 가격 급락 등으로 일시적 경영위기에 처한 어업인의 기존 대출을 금리가 연 1%인 경영회생자금으로 전환하는 것을 지원하며 3년 거치 7년 상환 조건이다.

엄기두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이번 경영자금 지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어업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정부는 이번 달 발표한 ‘코로나19 대응 수산분야 종합 지원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모든 정책적 수단을 동원해 수산업계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oberttiete 2020-03-18 10:57:48
    For sure, greenpostkorea.co.kr isn't a perfect place to share my equestrian hobby, but I have to start somewhere, so I thought that this category will be 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