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퇴양난' 류현진…캐나다 '외국인 입국 금지'로 발 묶여
'진퇴양난' 류현진…캐나다 '외국인 입국 금지'로 발 묶여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17 1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이동길 막혀…플로리다 훈련장에서 기약없는 개인훈련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33)이 한편 희한하고 한편 곤란한 입장에 처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캐나다의 16일(현지시간) '외국인 입국 금지' 조처 발표에 따라 팀 스프링캠프 훈련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기약 없이 개인 훈련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캐나다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밝힌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에 따라 캐나다 시민권자와 직계 가족, 미국 국민, 외교관을 제외한 모든 외국인은 캐나다에 입국할 수 없다.

당연히 류현진도 입국 금지 대상이다.

류현진은 스프링캠프 훈련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꼼짝없이 발이 묶이게 된 것이다.

블루제이스의 일부 선수들은 자택으로 귀가하거나 연고지인 토론토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류현진은 캐나다는 들어갈 수 없고, 그렇다고 귀국도 힘들다.

코로나19 확산 문제에 따라 미국 재입국이 힘들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좋든 싫든 더니든에 남아 개인 훈련을 이어가야 한다.

급속히 나빠진 훈련 환경이 문제다.

토론토 구단은 잔류 선수들을 위해 TD볼파크를 개방하고 있지만, 메이저리그 사무국 지침에 따라 음식 제공을 하지 않고 훈련장에도 최소한의 운영 인력만 남았기 때문이다.

정말 희한한 경우가 됐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