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통신비 감액'으로 비금융 지원 나서
KB국민은행, '통신비 감액'으로 비금융 지원 나서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3.17 10: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5월 대구·경북 지역 리브엠 고객 통신비 지원
기존 가입자, 오는 4월 30일 개통 완료 고객 포함
KB금융그룹(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KB금융그룹(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다양한 금융 지원을 시행하고 있는 KB국민은행이 비금융 지원 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통신비 지원'으로 '코로나19' 피해자 위로에 나선 것이다.

'KB국민은행'은 3월부터 5월까지 대구·경북 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리브엠(Liiv M) 통신비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KB국민은행은 USIM 배송지 주소지가 대구·경북인 고객을 대상으로 요금제와 상관없이 기본료를 면제한다.

이미 KB국민은행은 서비스 하고 있는 리브엠을 활용, 비금융 지원 활동을 적극 펼친 바 있다.

지난 2월 ‘코로나19’로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 후 격리 수용된 교민에게 총 800개의  데이터 무제한 유심을 제공해 무료 통신서비스를 지원한 것이다. 이번 역시 대구·경북 지역의 피해가 확산되자 해당 지역 고객이 원활한 통신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신비 감액에 나섰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통신비 지원은 코로나19로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고객들에게 힘을 보태고자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실질적인 현장 지원방안들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통신비 지원 헤택은 기존 리브엠 가입자뿐만 아니라 오는 4월 30일까지 개통을 완료한 고객 모두에게 제공한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