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와르르'…'블랙먼데이 이후 최악' 다우 3000p 추락
글로벌 증시 '와르르'…'블랙먼데이 이후 최악' 다우 3000p 추락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17 09: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동성 공조' 회의감에 경기침체론까지 고개…美 3대 지수 11~12%대 곤두박질
유럽증시도 4~5%대 미끄럼…'공포감 뇌관' 국제유가 30달러선 붕괴
코스피도 17일 4% 빠진 급락세로 출발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세계의 주요 증시가 약속이나 한듯 곤두박질 쳤다.

백약이 무효였다.

1987년 10월 '블랙먼데이' 이후 최악의 충격파가 미국 뉴욕증시를 강타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중심으로 글로벌 중앙은행이 일제히 유동성을 쏟아붓는 공조에 나섰지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진 코로나19 공포감이 오히려 확대됐기 때문이다.

오히려 소비와 투자에 걸쳐 경기침체를 불러올 것이라는 우려가 고개를 들었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6일(현지시간) 13% 가까이, 무려 3000포인트 무너졌다.

유럽증시도 4~5%를 웃도는 폭락세를 보이면서 2012년 이후로 가장 낮은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30개 초대형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지수는 2997.10p(12.93%) 하락한 20,188.52에 거래를 마쳤다.

22.6% 낙폭을 기록한 블랙먼데이 이후로 최대 낙폭으로 지난달 12일 29,551까지 오르면서 3만 고지를 눈앞에 뒀던 다우지수는 불과 한 달 남짓 만에 2만선을 위협받는 처지가 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324.89p(11.98%) 내린 2386.1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970.28p(12.32%) 떨어진 6904.59에 각각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4.10% 떨어진 5,151.08로 장을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5.31% 하락한 8742.25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5.75% 내려간 3881.46으로 거래를 끝냈다.

유럽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심각한 이탈리아의 이탤리40 지수는 8.35% 떨어진 1428.9로 거래가 끝났다.

금융융시장 불안의 또다른 '뇌관'으로 작용하는 국제유가 폭락세는 이번주에도 이어지면서 배럴당 30달러선이 무너졌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9.6%(3.03달러) 미끄러진 28.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016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이같은 글로벌 증시 영향으로 코스피는 17일 또다시 급락세로 출발했다.

전날 한국은행의 긴급 금리 인하 이후에도 코로나19 확산 공포에 질린 시장은 투매 분위기까지 느껴질 정도다.여전히 안정을 찾지 못하는 모습이다.

이날 오전 9시 15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8.06p(3.39%) 내린 1656.80을 나타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