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25%→0.75% 전격인하…0%대 금리시대 '진입'
한은, 기준금리 1.25%→0.75% 전격인하…0%대 금리시대 '진입'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16 1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1테러·2008 금융위기 이어 3번째 임시회의…코로나19 경제·금융 충격 대응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0.50%p 전격 인하, 국내 기준금리가 사상 처음 0%대 영역에 들어섰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의장인 이주열 총재의 소집으로 이날 오후 4시 30분 임시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이처럼 전격 인하했다.

지난달 27일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동결한 이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고조되고 실물경제 위축이 빠른 속도로 심화하는 데 따른 대응 조처로 풀이된다.

 이 기간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국면으로 전환했고, 그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로 국제금융시장이 2008년 금융위기 후 가장 큰 충격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한은이 임시 금통위를 열어 금리를 내린 것은 '9·11 테러' 직후인 2001년 9월(0.50%p 인하)과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0월(0.75%p 인하) 두 차례뿐이었다.

당초 한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17∼18일께 임시 금통위를 열어 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15일(현지시간) 2차 '빅컷'과 7천억달러 규모의 양적완화(QE) 조치를 단행함에 따라 금통위원 간 논의를 거쳐 회의 일정을 이날로 앞당긴 것으로 전해졌다.

연준은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p 인하하는 한편 7000천억달러 규모의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