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시장 축소 속 친환경차 보급 확대, ‘세컨카’ 꼬리표 언제 뗄까
자동차 시장 축소 속 친환경차 보급 확대, ‘세컨카’ 꼬리표 언제 뗄까
  • 이한 기자
  • 승인 2020.03.13 1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동력차 시장 성장세, 해외 주요국과 비교해봐도 높아
보조금 지급·차종 확대...배출가스 줄이려는 또 다른 노력도 필요
대전 SK세종 셀프주유소에서 '2019년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으로 설치비용이 지원된 급속충전기로 전기차 충전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축소된 가운데,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보급은 전년보다 늘어났다. 사진은 대전 SK세종 셀프주유소에서 '2019년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으로 설치비용이 지원된 급속충전기로 전기차를 충전하는 모습. (한국에너지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축소된 가운데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수소전기차는 전년보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는 보급대수 10만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2019년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전년 대비 1.8% 감소했다. 국산차는 0.9% 감소했으나 일본과 독일 브랜드 중심으로 수입차가 6.0% 감소했다. 신규등록 대수 기준 시장 규모는 2년 연속 축소됐다.

보고서 내용을 종합하면 크게 세가지 흐름이 관측된다. SUV 선호가 최근 몇 년 동안 꾸준하게 높아졌고, 경유차 판매가 급감한 가운데 2013년 이후 처음으로 휘발유차 판매가 경유차를 앞질렀다. 이와 더불어 전기동력차 시장이 크게 확대됐다.

지난해 하이브리드와 전기차는 11.8%와 12.2% 늘었다.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10만 4천대가 판매되어 국내 총 보급대수 50만대를 넘겼고, 전기차는 3만 4969대 판매되어 보급대수가 9만대(8만 9918대)를 육박했다. 과거 흐름을 살펴보면 조만간 순수전기차 1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수소전기차는 474.7% 늘었다. 수소전기차는 보급 초기로 전체 시장 규모가 아직 크지 않아 증가율이 체감상 크게 늘어난 부분이 있지만, 전체 4195대가 판매되어 총 보급대수 5천대(5083대)를 넘겼다.

전기동력차 전체로 보면 14만 3천여대가 판매되어 전년 대비 14.6% 늘었다. 점유율은 2018년 6.8%에서 지난해 8.0%까지 올랐다. 전기동력차 모델 수도 2018년 60여종에서 지난해 90여종까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 전기동력차, ‘친환경’ 실천하는 또 다른 숙제는?

국내 친환경차 성장세는 다른 나라와 비교해봐도 유의미하게 높다. 자동차산업협회 조사연구실 정송희 선임은 “이미 시장이 성숙단계에 접어든 하이브리드의 경우 큰 차이가 있다고 보기 어렵지만, 전기차와 수소차의 경우 국내 시장은 해외 주요국가들과 비교해봐도 성장세가 눈에 띈다”고 말했다. 정 선임은 “전기차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중국을 제외하면 국내 전기차 시장은 보조금 제도와 차종 확대 등에 힘입어 비교적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기동력차 비율이 높아진 것은 환경적인 관점에서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친환경차의 애초 취지에 맞는 보급이 이뤄지고 있는지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내연기관 차량을 대체한 게 아니라 세컨드카로 활용하는 사례도 많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이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자료 등을 바탕으로 발표한 바에 따르면, 2019년 8월말 기준 친환경차 누적대수가 55만여대였는데 그 중 상당수가 ‘세컨드카’로 활용되고 있었다.

전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당시 일반 승용차와 친환경차를 함께 소유한 사람 비율은 하이브리드차 오너 중 약 28%, 전기차 오너 중 약 30%, 그리고 수소차 오너의 37%였다. 내연기관 차량을 배출가스 덜 달리는 차로 바꾸자는 취지와는 달리 차량 대수만 늘어나게 되었다는 지적. 당시 의원실측은 “환경개선과 아울러 국내 자동차산업 경쟁력 제고도 함께 고려하는 균형적인 친환경차 보조금 정책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자동차 보급대수가 전체적으로 축소된 가운데에서도 전기동력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전기차는 10만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에 따라 친환경차에 대한 더욱 꼼꼼한 정책 마련 등도 함께 요구된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