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자가격리·재택근무 임직원, TK 거주하는 임직원 가족에 격려 물품 전달
삼성 자가격리·재택근무 임직원, TK 거주하는 임직원 가족에 격려 물품 전달
  • 이한 기자
  • 승인 2020.03.12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격리, 재택근무 임직원 5천여명에게 격려 물품 발송
대구·경북 지역 거주하는, 임직원 부모·처가·시댁에도 발송
확진 판정 후 치료중인 임직원 20명 따로 격려
호주 산불에 한화 약 8억원을 기부한 삼성전자(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이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중이거나 재택근무중인 임직원, 확진 판정을 받은 임직원에게 위로 물품을 보냈다.(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삼성이 코로나19 관련 격리 또는 재택근무 중이거나 확진 판정을 받은 임직원에게 격려 물품을 보냈다. 대구, 경북 지역에 거주하는 임직원의 부모, 처가, 시부모를 대상으로도 위로 물품을 보냈다.

삼성은 12일 코로나19로 자택에서 격리 중이거나 재택근무를 진행중인 계열사 및 협력사 임직원에게 격려 물품을 보낸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물산을 비롯한 18개 계열사와 자회사 및 협력사 임직원 가운데 자가격리 중인 2천 5백여 명, 그리고 임신부 1천 8백여 명을 포함한 재택근무자 5천여 명이다.

삼성은 임직원 중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는 임직원 20여명에게도 격려 물품을 보냈다. 이번 사태로 근무자 교대가 이뤄지지 않아 해외에서 장기 체류 중인 출장자들의국내 가족들에게도 격려 물품을 준비해 전달하기로 했다.

격려 물품은 손 소독제와 핸드워시 등 감염 예방 용품, 홍삼과 비타민 등 개인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 보조식품, 컵밥과 간편식 등 생활 용품으로 구성됐다. 해당 물품들은 각 계열사 대표이사 명의 격려 편지와 함께 발송됐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자가격리나 재택근무 중인 직원들에게 ‘우리는 함께 이겨내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편지를 보내 코로나19 안정에 동참하고 있는 임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모든 임직원이 다 함께 한 마음으로 이번 위기상황을 극복하자"고 격려했다.

자가격리 중인 2,500명 직원들이 속한 부서의 부서장과 동료들은 격리의 고충을 위로하는 '응원·안부 메시지'를 영상으로 제작해 해당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이와 더불어 삼성은 현재 특히 어려운 상황에 처한 대구, 경북 지역에 거주하는 임직원의 부모, 처가, 시부모를 대상으로도 격려 물품과 동일한 구성의 위로 물품을 보냈다. 삼성전자 우면사업장에 근무하는 한 관계자는 "어제 회사에서 부모님 등이 대구 경북지역에 거주하고 계시는지를 조사했다"고 말했다.

자녀들이 대구 경북 지역의 부모님과 만나기 쉽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마련한 조치다. 해당 가구는 약 3만여 가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12일부터 순차적으로 물품을 발송하고 있다.
  
각 사 사장들은 임직원 부모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자녀분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하여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으니 부모님의 안전과 건강을 먼저 챙기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임직원들은 본인의 손편지도 함께 동봉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모두 힘을 모으면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 어려울 때일수록 주변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이고 서로를 응원하자.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활짝 웃으며 마주하자"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