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 빅데이터 활용 인정받아 ‘CIO 100 Awards’ 수상
한전, 전력 빅데이터 활용 인정받아 ‘CIO 100 Awards’ 수상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11 14: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가 CIO 100 Awards에서 5년 연속 수상했다. (출처 한국전력공사 블로그)/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전력공사가 CIO 100 Awards에서 5년 연속 수상했다. (출처 한국전력공사 블로그)/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CIO 100 Awards’에서 5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전은 제33회 CIO100 Awards 수상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CIO(Chief Information Officer) 100 Awards는 글로벌 리서치 기관인 IDG(International Data Group)가 주관하는 상이다. 

세계적으로 IT기반의 창의적 혁신성과가 탁월한 100개 기업과 기관을 매년 선정하는 이 상은 CIO, 교수 등 50여명의 외부 전문위원의 1차 심사와 자체 전문가의 2차 심층 검증을 거쳐 최종 선정한다.

한전은 전력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회복지 솔루션 제공과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개소를 통한 빅데이터 민간 개방 서비스를 높게 평가받았다.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는 데이터 사이언스 연구소(전력 빅데이터 분석)와이터 분석)와 전력 데이터 공유센터(데이터를 활용하도록 개방), 에너지마켓플레이스 포털(데이터서비스 유통)로 구성된다. 

한전은 ‘디지털 변환’이라는 에너지 패러다임을 맞아 에너지 공기업 최초로 전력 빅데이터와 민간 빅데이터를 융복합해 다양한 사회복지 솔루션을 개발하여 제공하고 있다.

현재 서비스 중인 사회복지 솔루션은 △취약계층 1인 가구 안부 살핌 △범죄 발생 예방을 위한 도시 취약지역 분석 △고객 특고압 수전설비 품질관리 서비스 등이다.

‘취약계층 1인 가구 안부 살핌 서비스’는 전력사용량과 스마트폰 위치 데이터를 활용해 전력사용량과 위치 관계를 분석하여 이상 징후로 인식될 경우 복지센터에 알람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범죄발생 예방을 위한 도시 취약지역 분석’은 지자체가 최적의 방범 CCTV 설치 위치를 선정할 수 있도록 전력사용량과 유동인구, 범죄율 등의 공공데이터를 융합 분석하여 취약지역을 도출하는 데 도움을 준다.

전력 데이터(AMI)의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역률, 고조파 영향 등 전기품질 정보 제공으로 전기설비 고장 예방 기여하는 ‘고객 특고압 수전설비 품질관리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한전 측은 “이번에 개발한 사회복지 솔루션은 전력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