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농수산물 방사성 오염 여전…원전사고 지역 세슘 20배↑
일본 농수산물 방사성 오염 여전…원전사고 지역 세슘 20배↑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10 1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센터는 일본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2019년 일본산 농수축산물 방사성 오염 실태를 분석해 발표했다. (김동수 기자) 2020.3.10/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센터는 일본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2019년 일본산 농수축산물 방사성 오염 실태를 분석해 발표했다. (김동수 기자) 2020.3.1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도쿄올림픽 개최가 13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일본 농축수산물의 방사성 오염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대비 가공식품과 농산물, 수산물 등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CS-134, C137) 검출률은 도리어 증가해 일본 정부가 방사성 물질에 대한 식품 안전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센터는 일본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2019년 일본산 농수축산물 방사성 오염 실태를 분석해 10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일본 정부가 검사한 총 37만6696건의 농수축산 식품 중 6496건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검출됐다.

전체 검사 건수 대비 축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86.4%로 가장 높았고 가공식품은 1.8%, 농산물은 5.5%, 수산물은 4.9%, 야생조수는 0.8%로 뒤를 이었다.

종류별 방사능 검사 결과를 보면 △가공식품 5.0% △농산물 17.4% △수산물 7.4% △축산물 0.1% △야생조수 44.3% △우유·유제품 0.2% 비율로 세슘이 검출됐다.

가장 높게 방사성물질인 세슘이 검출된 품목은 멧돼지로 기준치(100Bq/kg)의 100배인 1만Bq/kg가 검출됐다. 이어 버섯에서 670Bq/kg, 두릅에서 630Bq/kg까지 검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다양한 종류의 가공식품에서도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고 있다는 점도 우려된다. 가공식품의 경우 6675건 중 5%에서 세슘이 검출됐다. 이는 2018년 검사품목 3543건 중 2.5%에서 세슘이 검출된 것 대비 2배가 증가한 수치다.

구체적으로 떡류가 130Bq/kg으로 높게 나타났고 메밀가루 15Bq/kg, 꿀 13Bq/kg 등의 순이었다. 특히 가공식품의 경우 세슘이 기준치인 100Bq/kg에 미치지 못하나 누구나 손쉽게 사서 먹을 수 있는 제품이고 원산지 표시가 제대로 안 되거나 확인하기 어려워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가공식품에서 세슘 검출률이 2배 이상 늘어난 것은 후쿠시마 농산물을 먹어 응원하자는 일본 정부의 정책 때문으로 보인다”며 “방사능 원재료들이 유통되면서 이에 따라 가공식품의 검출률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가공식품의 경우 기준치 100Bq/kg에 미치지 못하나 관광객들은 물론 누구나 손쉽게 사 먹을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일본 내 지역별 검사결과 분석에서도 후쿠시마 현을 포함한 원전 사고 인근 지역의 세슘 검출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후쿠시마 포함 8개 현 지역 수산물 중 7.9%에서 세슘이 검출돼 나머지 지역의 검출률 0.4%보다 약 20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2018년의 경우 검출률 차이가 9배 난 것과 비교하면 방사성 오염은 더 심각한 상황이다.

농산물의 경우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후쿠시마 포함 주변 8개 현에서는 19.3%에서 세슘이 검출돼 나머지 지역(8.5%)보다 2.2배 높게 나타났다.

안 국장은 “해당 분석은 일본 후생노동성이 지난 한해 검사한 것을 분석한 것”이라며 “일본 정부에서 조사한 자료에서도 방사성 오염이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후쿠시마 현을 포함한 원전사고 인근 지역의 오염 심각성을 일본 정부가 스스로 보여 준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도쿄 올림픽 선수촌에 후쿠시마 및 그 인근 지역에서 생산한 농수산물을 선수촌에 공급하는 것은 방사성에 오염된 농수산물을 공급하려는 계획”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