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는 절반, 수명·안전성은 높인 전기차 배터리 원천기술 개발
크기는 절반, 수명·안전성은 높인 전기차 배터리 원천기술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10 1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전고체전지' 혁신기술을 개발한 (왼쪽부터)  유이치 아이하라 엔지니어(교신저자), 이용건 연구원(1저자), 임동민 마스터(교신저자)(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차세대 '전고체전지' 혁신기술을 개발한 (왼쪽부터) 유이치 아이하라 엔지니어(교신저자), 이용건 연구원(1저자), 임동민 마스터(교신저자)(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전기차 배터리 크기는 절반으로 줄이면서 수명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이 개발됐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은 1회 충전 시 800km 주행 가능하고 1000회 이상 재충전이 가능한 ‘전고체전지(All-Solid-State Battery)’의 원천기술을 국제 학술지 ‘네이처 에너지(Nature Energy)’에 개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삼성전자 일본연구소(Samsung R&D Institute Japan)와 공동으로 연구한 결과다. 

전고체전지는 배터리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하는 것으로 현재 사용 중인 리튬-이온전지(Lithium-Ion Battery)와 비교해 대용량 배터리 구현이 가능하다. 또한 안전성이 높은 것도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전고체전지에는 배터리 음극 소재로 ‘리튬금속(Li metal)’이 사용된다. 하지만 리튬금속은 전고체전지의 수명과 안전성을 낮추는 ‘덴드라이트(Dendrite)’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기술적 난제가 존재했다.

덴드라이트란 배터리를 충전할 때 양극에서 음극으로 이동하는 리튬이 음극 표면에 적체되며 나타나는 나뭇가지 모양의 결정체다. 이 결정체는 배터리의 분리막을 훼손해 수명과 안전성을 낮춘다.

삼성전자는 덴드라이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고체전지 음극에 5㎛(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두께의 은-탄소 나노입자 복합층(Ag-C Nanocomposite Layer)을 적용한 '석출형 리튬음극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이 기술은 전고체전지의 안전성과 수명을 증가시키는 것은 물론 배터리 음극 두께를 얇게 만들어 에너지밀도를 높일 수 있다. 그 결과 리튬-이온전지 대비 크기를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임동민 마스터는 “이번 연구는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를 혁신적으로 늘리는 핵심 원천기술”이라며 “전고체전지 소재와 양산 기술 연구를 통해 차세대 배터리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가 개발한 '전고체전지' 기술 관련 인포그래픽(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가 개발한 '전고체전지' 기술 관련 인포그래픽(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