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2억원 기부
GS칼텍스,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2억원 기부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10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칼텍스가 여수공장 인근 마을에서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GS칼텍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GS칼텍스가 여수공장 인근 마을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GS칼텍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GS칼텍스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피해 복구 지원에 나선다.

GS칼텍스는 코로나19 예방과 피해 복구를 위해 2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달 GS그룹의 성금 10억원에 이은 별도 지원이다.

이번 성금은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지역 중심으로 집중 지원될 예정이다. 특히 GS칼텍스 임원진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어려움에 함께 대처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금해 그 의미를 더했다.

기부된 성금은 자가격리 대상자와 의료진을 위한 지원에 사용된다. 자가격리 대상자에게는 생필품 및 식료품 키트를 지원한다. 의료진에게는 비타민, 홍삼 등 피로회복 물품으로 구성된 ‘힘내요! 건강키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GS칼텍스는 대구·경북지역 주유소에 응원 현수막 배포와 셀프 주유소에 마스크와 위생 장갑 착용 안내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의 활동도 펼쳤다.

한편, 회사 측은 지역사회 감염확산 방지에도 나서고 있다. 여수공장 임직원들이 인근 경로당과 마을회관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방역활동을 펼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상품권을 구매하기도 했다.

향후 여수공장 인근 마을 소재 32개 경로당과 마을회관 중심으로 주 1회 이상 지속적인 방역을 할 예정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전달된 성금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하고 이번 일로 피해를 받은 시민들과 위기 극복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분들에게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GS칼텍스는 어려운 이웃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