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차단 목걸이’ 폐손상 유발 가능 주의...'의학적 근거 없다'
‘코로나19 차단 목걸이’ 폐손상 유발 가능 주의...'의학적 근거 없다'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3.10 0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예방 목걸이’로 판매되는 이산화염소 목걸이 광고/한국소비자연맹 제공
‘코로나19 예방 목걸이’로 판매되는 이산화염소 목걸이 광고/한국소비자연맹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이산화염소 목걸이, 스틱 등 최근 코로나19를 악용한 물품 판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다급하게 해당 제품에 함유된 이산화염소 흡입 시 가습기살균제와 같은 폐손상 유발 가능성 경고에 나섰고, 시민단체도 환경부에 해당 제품 위해성 조사와 조치를 요청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최근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광고로 온라인쇼핑을 통해 판매되고 있는 이산화염소 원료의 소위 `공간제균 블러터(바이러스 악취제거 공간제균제)` 등 이산화염소 목걸이, 스틱 등의 소비자안전에 대한 문의가 접수되고 있어 전문가 등의 검토를 거쳐 확인한 결과 위해가능성이 높아 환경부에 신속한 조사를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온라인쇼핑몰을 중심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차단목걸이`는 대부분 일본이 원산지로 1~2만원 대에 판매 중이다.
 
목걸이에 있는 고체 이산화염소가 기체로 바뀌면서 반경 1미터 이내 공간의 바이러스를 없앤다고 광고하고 있다. 하지만 이제품은 일본 소비자청이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때 유사 제품에 대해 효과가 검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판매 중단 명령을 내린바 있다.
 
이산화염소(Chlorine dioxide)는 환경부 화학물질정보시스템에 유독물질로 등재(2013-1-669) 흡입 시 치명적임을 명시하고 있고 많은 전문가들은 계속 흡입 시 폐 손상을 일으킬 수 있어 무분별하게 판매되면 안되는 물질이다.
 
한국소비자연맹 의료자문위원인 도경현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이산화염소 등 흡입독성물질은 물질자체의 독성, 공간내의 농도 등이 독성에 영향을 미친다"며 "`코로나19 차단 목걸이`의 경우도 밀폐공간에서 고농도 사용 시 중독이 일어날 수 있다"고 위험을 경고했다. 도 교수는 가습기살균제 원인규명에 참여했던 경험이 있다.
 
온라인쇼핑몰에서 판매자들은 `유아에게 안전하다`, `실내에서 사용해도 된다` 등의 광고를 하고 있는데 한국소비자연맹은 광고의 문제뿐 아니라 제품자체의 위해성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판단해 환경부에 해당제품의 위해성에 대해 신속한 조사와 조치를 요청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환경부에 위해성에 대한 신속한 판단과 조치이외에 해당제품의 모니터링을 실시해 판매가 중지될 수 있도록 해당 쇼핑몰에 자율적인 처리를 요청할 예정이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