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 석포제련소, 봉화군에 코로나19 성금 1억원 긴급지원
영풍 석포제련소, 봉화군에 코로나19 성금 1억원 긴급지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09 1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경북에 5억원 지원 이어 총 6억원 추가지원
최근 봉화 푸른요양원 등서 확진자 51명 발생
엄태항 봉화군수(가운데)와 ㈜영풍 석포제련소 박영민 소장(왼쪽), 배상윤 전무가 9일 경북 봉화군청 군수실에서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성금 1억원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영풍 석포제련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엄태항 봉화군수(가운데)와 ㈜영풍 석포제련소 박영민 소장(왼쪽), 배상윤 전무가 9일 경북 봉화군청 군수실에서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성금 1억원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영풍 석포제련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영풍 석포제련소는 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경상북도 봉화군 사태 극복을 긴급 지원하기 위해 성금 1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영풍 석포제련소가 기탁한 성금은 봉화군 확진자 지원과 지역사회 방역사업, 군민 건강보호를 위한 물품 확보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

경북 봉화군 석포면에서 석포제련소를 운영하고 있는 영풍의 이번 성금은 지난 5일 경북도에 지원한 5억원에 이어 추가된 것으로, 영풍 석포제련소의 경북지역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 성금은 총 6억원이 됐다.  

경북 봉화에 위치한 노인의료복지시설 푸른요양원에서는 4~6일 3일간 51명의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강인 영풍 대표는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고생하고 있는 군민들의 걱정을 덜어주고 군수와 공무원들의 방역 노고에 작은 힘이라도 되기를 바란다”며 “봉화에서 50년간 제련소를 운영해 온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이웃인 군민들과 함께 코로나19를 퇴치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