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국내 최초 ‘수소저장 액체기술’ 실증 성공
한전, 국내 최초 ‘수소저장 액체기술’ 실증 성공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3.09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가 실증에 성공한 LOHC 설비 작동 모습 (한국전력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전력공사가 실증에 성공한 LOHC 설비 작동 모습 (한국전력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기존 수소저장 방식보다 안전하고 장기간 저장 가능한 기술이 개발돼 향후 수소차 등 수소경제 활성화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는 국내 최초로 ‘수소저장 액체기술(이하 LOHC)’을 활용해 시간당 20N㎥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는 기술을 실증했다고 9일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LOHC가 적용된 수소저장설비에 대한 고압설비 일반제조시설 기술검토서, 가스사용시설 완성검사 증명서를 받은 사례는 이번이 최초다.

LOHC(Liquid Organic Hydrogen Carries) 기술은 2017년부터 시작된 최신 수소저장 액체기술로 지금까지 대부분 연구가 1N㎥의 소규모에서만 이루어져 기초연구 수준에 머물러 있었다.

현재 국내에서 활용 중인 수소 저장기술은 대기압 200배 이상의 높은 압력에서 수소를 압축·저장해야 하고 탱크로리로 운송해 많은 비용과 위험성이 존재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한 LOHC 기술은 수소를 액체 화합물 안에 저장함으로써 안전한 저장과 운송이 가능하며 수송비용도 저렴해질 것으로 보인다.

해당 기술은 일정한 조건(50∼180℃의 온도, 대기압 50배의 압력)에서 수소를 수소저장 액체인 DBT(Dibenzyltoluene)와 촉매에 반응시키면 액체 화합물에 흡수돼 저장되는 원리다. 수소를 250℃ 이상의 온도와 대기압의 약 3배 조건에서 촉매와 반응시키면 저장된 액체에서 수소가 분리되고 분리된 수소저장 액체는 재사용이 가능하다.

수소 전기차 1대당 약 5㎏의 수소를 충전할 수 있다고 가정하면 100리터의 LOHC는 수소차 1대를 충전할 수 있고 1년 이상 저장해도 누설량이 없다.

한전 관계자는 “LOHC는 기존 압축저장방식보다 저장용량, 안정성, 경제성이 월등히 높다”며 “한전 전력연구원은 앞으로도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보탬이 되도록 다양한 에너지 신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