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중소상공인, SKT가 빅데이터 ICT기술로 돕는다
위기의 중소상공인, SKT가 빅데이터 ICT기술로 돕는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0.03.09 09: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기반 문자마케팅 서비스 지원
판매성과 수익은 전액 사회 환원 예정
SK텔레콤이 자사 빅데이터 기반 문자 마케팅 서비스 '티딜'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국 중소상공인의 마케팅 지원에 나선다 (SK텔레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SK텔레콤이 자사 빅데이터 기반 문자 마케팅 서비스 '티딜'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국 중소상공인의 마케팅 지원에 나선다 (SK텔레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SK텔레콤이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ICT 기술로 힘을 보탠다. 빅데이터 기반 마케팅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수익은 모두 사회에 환원한다.

SK텔레콤이 자사 빅데이터 기반 문자 마케팅 서비스 '티딜(T-Deal)'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국 중소상공인의 마케팅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자사 유통망과 협력사를 위해 1,100억 규모의 상생안을 발표한데 이어 추가로 내놓은 방안이다.

'티딜'은 각 상품별로 구매 가능성이 높은 소비자에게 상품 정보 확인과 구매가 가능한 온라인 페이지로 연결할 수 있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하는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는 평소 본인의 관심사와 연결된 상품을 추천 받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오는 9일부터 20일까지 해당 서비스 온라인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중소상공인에게 이용 신청을 받는다. 신청은 국가가 지정한 중소기업으로 등록된 모든 업체가 가능하다.

티딜은 일반 온라인 쇼핑몰과는 다르다. SK텔레콤 PR실 윤태구 매니저는 “티딜은 폐쇄몰 개념으로 일반적으로 접속하는 쇼핑몰과는 다르며, 마케팅 수신 동의한 고객에 한해 상품을 추천하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윤 매니저는 “중소상공인이 해당 서비스를 신청할 경우 판매 상품을 티딜에 입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선정된 중소상공인들은 문자 발송 비용이나 전용 온라인 페이지 등록비 등 마케팅 비용에 대한 부담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중소상공인과 서비스 종료 후 판매 성과에 따라 수익을 배분하는데, 이 과정에서 발생한 수익 전액을 사회에 환원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티딜 서비스가 구매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져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최소화하면서 중소상공인의 상품 판매를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온라인 결제와 배송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중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별도 시스템도 운영한다.

SK텔레콤 이재원 광고사업유닛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 위해 ICT 기반 마케팅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하면서 “앞으로도 중소상공인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