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타다 개정안' 처리 반대해달라...지금은 아니다"
이재웅 "'타다 개정안' 처리 반대해달라...지금은 아니다"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3.06 1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다금지법', 국회 본회의 표결 앞두고 부결 호소
1만 명 타다 드라이버들 갈 곳 없어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은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다/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게시글 캡쳐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은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다/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게시글 캡쳐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타다'의 서비스 근거조항을 무력화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5일 국회 본회의 처리를 앞둔 가운데 타다 운영사인 VCNC의 모회사 쏘카의 이재웅 대표가 "국회는 개정안 처리를 반대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은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국토부가 말하는 플랫폼택시혁신, 그것이 작동하면 그때 가서 타다금지조항을 넣던지 해달라"며 "다른 모빌리티업체가 말하는 혁신이 타다가 금지되어야만 가능하다면, 그들이 혁신을 해서 일자리를 만들고 국민 편익을 높이면, 그때가서 타다를 금지해주세요. 기꺼이 금지를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그는 "비행기가 멈춰서 활주로에 서 있다. 택시, 버스, 철도, 여객선, 렌터카 사업자 모두 가장 힘든 시기"라며 "금지조항을 처리해서 회사는 사업을 접고 투자자는 손실을 떠안는다고 해도 1만명의 타다 드라이버들은 갈 곳이 없다. 다시 택시로 돌아가려고 해도 대리기사로 돌아가려고 해도 지금은 가능하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특히 "타다와 같은 새로운 혁신적인 영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제시하며 "택시와 택시기반 모빌리티회사들의 이익을 위해서 타다를 일단 금지시키고 1만명의 드라이버들의 일자리를 빼앗아가는 법안을 국토부가 앞장서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 국회는 다시 한번 판단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2020-03-10 12:12:53
    혁신의 사전적 의미는 이렇습니다. 묵은 풍속, 관습, 조직, 방법 따위를 완전히 바꾸어서 새롭게 함. 아주 진보적이죠? 그럼 진보 정권에서 더 혁신 나와야 합니다. 지금 정권은 진정한 진보가 아니죠. 취임식때 연설이 생각 납니다.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지금이죠? 어떻습니까? 경험담 댓글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