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천지, 협의없이 120억원 현금 이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천지, 협의없이 120억원 현금 이체"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05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회 100억원, 중앙회 20억원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기부처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사전 협의 없이 120억원을 입금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는 5일 "신천지가 모금회 누리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공개한 특별모금 계좌로 기부금을 이체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액수가 큰 기부는 보통 사전에 사용 방향을 협의하는데, 신천지는 이러한 절차가 없었다"며 "모금회 내부에서 사용 방법을 논의 중이고, 신천지와도 협의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신천지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 지역과 전국 재난 활동·구호물품 지원을 위해 120억원을 기부했다고 발표했다.

기부금은 신천지 대구지회 100억원, 중앙회가 낸 20억원으로 조성됐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