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코로나19 치료센터로 용인연수원 제공…200실 규모
한화그룹, 코로나19 치료센터로 용인연수원 제공…200실 규모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05 1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LG 이어 세번째…대구·경북 외 지역 시설 개방은 처음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한화그룹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심각해진 병상 부족 사태 해결을 돕기 위해 경기도 용인시 소재 한화생명 연수원을 치료센터로 제공한다.

용인시 처인구에 있는 한화생명 라이프파크(Life Park) 연수원은 디지털 전문금융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 4월 개설한 스마트 연수시설이다.

대지 면적 8만2000㎡·연면적 3만㎡로 200여개 객실을 보유했고 침대, 화장실, 샤워시설, TV, 무선인터넷 등을 갖췄다.

주요 대기업 그룹 중 회사 연수 시설을 코로나21 치료센터로 개방하는 것은 삼성, LG에 이어 한화가 세번째이나 대구·경북 지역이 아닌 지역의 시설을 제공하는 그룹은 한화가 처음이다.

한화 측은 "지난 1월 말부터 이 시설을 코로나21 확산 방지와 관련해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해왔다"며 "용인연수원이 서울과 수도권 대형병원들과 지리적으로 가깝다는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그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지난달 26일 코로나19 특별 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에 마스크 15만장을 기부했다.

한화생명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고객들을 지원하기 위해 계약자·융자대출고객에게 보험료 납입과 대출 원리금 상환을 6개월 간 유예하고 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